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새로운 CRISPR 기술로 쥐 제거 가능] 호주 연구자들은 수컷 쥐가 거의 모든 자손에게 돌연변이를 물려주면서 암컷 쥐를 불임으로 만드는 유전자 드라이브를 개발했다. 몇 세대 안에 이 시스템은 고립된 생쥐 집단을 붕괴시킬 수 있다. 섬의 해충 개체군을 멸종시키려면 CRISPR 생쥐 256마리만 있으면 된다.

https://www.freethink.com/hard-tech/gene-drive

운영자 | 기사입력 2022/12/13 [00:00]

[새로운 CRISPR 기술로 쥐 제거 가능] 호주 연구자들은 수컷 쥐가 거의 모든 자손에게 돌연변이를 물려주면서 암컷 쥐를 불임으로 만드는 유전자 드라이브를 개발했다. 몇 세대 안에 이 시스템은 고립된 생쥐 집단을 붕괴시킬 수 있다. 섬의 해충 개체군을 멸종시키려면 CRISPR 생쥐 256마리만 있으면 된다.

https://www.freethink.com/hard-tech/gene-drive

운영자 | 입력 : 2022/12/13 [00:00]

아직 세계에서 테스트되지는 않았지만 연구자들은 지역 생태계를 황폐화시킨 섬에서 침입성 해충을 제거하는 방법으로 이를 구상하고 있다.

 

유전자 드라이브: 동물은 일반적으로 각 부모로부터 하나씩 물려받은 모든 유전자의 두 복사본을 가지고 있다. 번식하는 동안 오직 하나의 사본만 다음 세대로 전달되며 각 사본은 선택될 확률이 50%이다.

 

그러나 유전자 드라이브라고 하는 것이 특정 사본이 유전될 가능성을 높임으로써 시스템을 속일 수 있다. 이 현상은 자연에서 볼 수 있으며 CRISPR과 같은 유전자 편집 기술을 사용하여 이제 실험실에서 유전자 드라이브를 만들 수 있다.

 

생쥐와 모기의 경우: 대부분의 유전자 드라이브 연구는 모기가 말라리아를 퍼뜨리는 것을 막는 데 초점을 맞췄다. 연구자들은 곤충의 자손을 불임으로 만들거나 모기가 말라리아 기생충을 전염시키는 것을 어렵게 만드는 유전자를 전달하는 유전자 드라이브를 만들었다.

 

그러나 모기가 세계에서 가장 치명적인 해충일 수 있지만 모기만 있는 것은 아니다.

 

쥐는 병원균을 옮기고, 재산을 손상시키고, 농작물을 파괴할 수 있으며, 침략적인 개체군은 전 세계 섬의 생물다양성을 위협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지만, 포유류에서 효율적으로 유전자 드라이브를 작동시키는 것은 어려운 일임이 입증되었다.

 

새로운 기능 5년 간의 연구 끝에 애들레이드 대학의 과학자들은 이제 생쥐를 불임으로 만드는 자연에서 발견되는 유전자 드라이브를 기반으로 하는 기술인 t-CRISPR을 개발했다.

 

자연 유전자 드라이브는 "t 일배체형"으로 알려져 있으며, 보균자 생쥐는 자손의 약 95%에게 이를 물려준다. T-CRISPR는 유전자 드라이브에 편승하여 잘못된 여성 생식 유전자 사본을 자손에게 전파하여 불임 상태로 만든다.

 

연구원들은 실험실에서 개념 증명 생쥐를 만들기 위해 t-CRISPR을 사용했다.

 

그리고 컴퓨터 모델링을 기반으로, 그들은 200,000마리의 생쥐 인구가 있는 섬에 256마리의 변경된 동물만 추가하면 약 25년 안에 해충이 사라질 것이라고 믿고 있다.

 

수석 연구원인 폴 토마스(Paul Thomas)암컷 불임을 유도하여 침입 쥐 개체군을 억제하는 새로운 유전적 도구가 확인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말했다.

 

큰 그림: 침입 쥐를 제어하기 위해 유전자 드라이브를 사용하는 것이 함정과 독으로 동물을 죽이려고 시도하는 것보다 더 효과적이고 인도적이며 지역 환경에 더 좋을 수 있다.

 

그러나 생쥐나 모기에 대한 유전자 드라이브의 주요 관심사는 변경된 동물을 풀어줄 때까지 생태계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확실히 알 수 없다는 것이다. 그러나 일단 우리가 그것들을 방출하면 유전자 드라이브가 퍼지는 것을 막는 것은 매우 어렵다(유전자 드라이브를 끄는 방법이나 제한된 실행 후 스스로 삭제하도록 프로그래밍하는 방법에 대한 영리한 아이디어가 있기는 하지만).

 

섬을 표적으로 삼는 것은 한 위치에 의도하지 않은 결과를 포함하는 데 도움이 되지만 t-CRISPR이 실험실을 벗어나 야생으로 이동하려면 더 많은 연구가 필요하다.

 

 
DNA, 유전자편집기술, 불임 관련기사목록
PHOTO
1/6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기사
AiMindbot뉴스 많이 본 기사